연해주에서 정부압력에 불구하고 새로운 약국을 열고 미래를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일이 어떻게 되는지 ‘알렉스 파름’ 약국의 사장 및 ‘모나스트려브 & Ko,’ 기업의 사장인 알렉산드르 모나스트려브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합니다.

졸로토이 로그신문의 재료

최근 필수적인 약품에 관련해서 소매감소 세금증가 부담에 마주치는 약국은 약품에 관련한 심각한 요구를 시키는 정부에서 부담을 받았습니다. 현재 국체 필수적인 약품의 목록에는 약품 500개가 포함됩니다. 중에서 제품 2000 , 5500 개가 포함됩니다.

– 우리 회사의 소매약국이2008년에 생겼습니다. 우리 회사가 약품, 다이어트식품과 의료설비 등 상품을 제공하는 도매업체로 설립되었습니다. 방해하지 않기 위해서 원리적인 이유로 소매시장에 종사하지 않겠다고 생각했지만 약학사업을 잘 모르는 비즈니스맨이 약국을 설립해서 약국수량이 많아지는 상황을 보니까 생각을 바꿨습니다.

2008년에 우리는 완전 새로운 온라인 약국 및 콜 센터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구매자가 직접 인터넷이나 전화로 주문할 기회를 받았습니다. 주문한 후에 다음 날에 상품을 약국에서 받든지 택배로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온라인으로 주문할 경우 10% 할인을 받고 할인카드로 10% 할인을 받을 수도 있어서 결국에 20% 할인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시스템이 인기가 많았습니까?

– 네, 인기가 많았습니다. 첫 약국을 설립 때 손님이 거의 없는 자리에서 설치해서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지금 이 약국에서 하루에 손님 만 7천 명까지 서비스를 받습니다. 2011년 봄에 연해주 나호드카시에서 두 번째의 약국을 설립했습니다. 다음에 블라디보스톡에서 몇 약국을 설립해서 연해주에서 우리의 약국망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약국의 성공하기에 중요한 요인이 무엇입니까?

– 제 생각에는 잘 관리하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 수 있는 전문 사장님이 제일 중요합니다. 그리고 시스템에서 비즈니스 상황, 전략방법과 직원관리 등 전부 다 중요합니다. 비즈니스의 모두 분야에서 이 규칙에 의해서 일이 진행됩니다.

정부가 강해지는 관리하기에 바람에 많은 약국회사가 약국수량, 약품과 직원의 월급 감소하며 절약을 했는데 당신이 어떻게 절약합니까?

– 첫째, 잘 관리하는 물류 덕분에 절약이 가능합니다. 주문을 받아서 제품을 구입해서 바로 파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제품보관비용을 감소시킵니다. 둘째, 현대기술을 이용해서 인력 절감을 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동시에 도매 및 소매 사업을 하니까 구입할 때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중요합니다. 대규모에 의해서 소매가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제공하는 서비스가 다양하니까 이익보다 발전이 제일 중요합니다.

약품의 품질관리가 중요하니까 이 분야에서 절약하면 안 됩니다. 제품품질이 약국의 명성이기 때문입니다. 사장님은 위기 때문에 직원을 해고하겠다고 하면 올바르지 않고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우리는 위기 경우에는 직원들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인력에 투자를 더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당신의 회사가 인력 문제가 없습니까?

– 우리 회사가 사회혜택, 교육, 좋은 월급 및 직업성장을 제공하니까 그만두고 싶은 직원이 없는데 전문가가 많지 않아서 직원을 뽑는 것이 어렵습니다.

당신의 생각에는 정부가 소매제약시장을 어떻게 관리해야 합니까?

– 최소하게 관리한다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는 가장 좋은 방법은 경쟁입니다. 정부가 새로운 대책을 실시할 경우 약국이 가격을 올리는 바람에 구매자가 더 많은 고생을 받습니다. 우리의 전문협회를 통해서 이 문제에 대해서 정부에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지만 아직 반응이 없습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간섭하지 않았다면 약의 가격이 저렴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

모든 혁신에 비용이 필요합니다. 현재 각 약국이 판매비율과 가격 등에 관련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니까 인력이 더 필요한 바람에 가격이 증가됩니다. 또한 2013년에 예정하는 새로운 회계시스템이 회계의 비용을 증가시킬 겁니다.

싼 약 (50 루블 이하)에 관련해서 관리하는 시스템에 의해서 어떤 약국이 이 제품을 완전 포기합니다. 최대한 소매가격차액은 제조업체 판매가격의 38%로 설정됩니다. 예를 들어서 판매가격은 5루블이면 차액은 1.9루블입니다. 문제는 소비하는 시간, 운영비, 교통비, 임대료 등 비용을 고려하면 회사가 손실을 입는 것입니다. 가격차액을 프로센터로 말고 돈으로 설정하면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서 신경을 많이 쓰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의 관리 대책은 약국사업의 초과이윤을 퇴치하기에 노력하는 것인데 사실은 구매자에게 고생 시키는 일입니다.

이런 방식이 계속되면 약이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합니까?

– 정부가 정책을 변경하지 않으면 그럴 겁니다. 그리고 사람이 싼 두통약을 못 찾아서 어쩔 수 없어서 비싼 두통약을 사야 될 겁니다.

앞으로 약품시장이 어떻게 개발될 겁니까?

– 어떤 약국이 없어져다가 새로운 약국이 생길 겁니다. 제 생각에는 전문이 아닌 약국이 없어지는 것이 사람에게 나쁘지 않고 좋은 것입니다. 게다가 정부가 방해하지 않으면 약의 가격이 내릴 수도 있습니다.

졸로토이 로그신문의 재료

197176일에 블라디보스톡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는 잠수부입니다. 1988년에 유명한 두비닌 이름으로 2 기숙학교를 졸업했습니다. 1994년에 의학대학교 소아과학과를 졸업했습니다. 대학교에서 공부한 동안에 아동병원과 스포츠단체에서 의사로 일했습니다. 1994년에 약학회사에서 매니저로 일했습니다.  1999년에 약품공급회사를 설립했습니다. 적극적인 자선활동을 실시해서자비의 훈장 수상함

옐레나 볼르코바 기자

 

홈페이지: http://www.zrpress.ru/zr/2012/20/53511/

I don't like0 dislikes

Leave a Comment